BIO업계의 Apple, Illumina

중국은 얼마전까지만 해도 G2로 호칭되기를 거부하며 업드려 힘을 기르는 도광양회(韜光養晦)-칼날의 빛을 칼집에 감추고 어둠 속에서 힘을 기른다-를 기본적 대외정책 기조로 했다. 하지만 지금은 G2로서의 역할을 어떻게 할지 부지런히 모색하는 단계가 되었다.

Apple은 아이폰이라는 플랫폼으로 수많은 App개발자들을 끌어들이고, OS에 내재화할 가치가 있는 App들은 M&A를 통해서 내재화하고 있다.

이와 유사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회사가 바이오텍에 있다. – 이 것이 전략인지 아니면 사업환경 변황에 따른 적응이 이렇게 된지는 모르지만-

바로 Illumina이다.

Slide2

 

2012년 연초 Roche의 인수제안 (처음 가격은 주당 44.5불, 최종 제안은 주당 51불, 주당 51불 기준 67억불)을 거절할 때, 사실 약간 의심스러웠는데, 오늘까지의 performance 를 보면 Roche는 그 당시 훨씬 비싼 가격에라도 Illumina를 인수해야 했었다.

그 당시에 비해 주식시장에서의 Illumina의 가치는 3.5배가 되었다.  그렇다고 재무성과가 급격하게 늘어난 것은 아니다.

Slide3

 위의 재무성과 시계열 그래프를 보면, 사실 과거 3년간 성장률은 그냥 그런 정도라고 보아야 한다.

이런 재무재표와 시장가치를 Roche와 비교를 해 보자.

Slide1

 

일단 Roche의 전체 매출(치료제와 진단 합계)는 546.6억불 (56조 정도)이다. 그리고 시가총액은 2476억불 (260조)이다. 그리고 수익대비가격 비율은 ttm기준으로 20.28이다. 이러한 수치는 Pfizer( 8.94), Novartis(22.69), Amgen(21.51), Gilead(37.88), Celgene(29.17), Sanofi(27.59), GSK(13.56), Eli Lilly (17.34) 등과 비교해보면 급성장하는 바이오벤처에 비하면 좀 낮지만, 제약기업들 중에서는 Novartis와 함께 상위권이다.

여기에 비해서 illumina는 재무실적만 보면 매출 14억불, 순이익 1억불 정도로 그저 그런 정도이다. 거기에 비해 PE는 121이니… 이 회사의 미래 성장에 대한 투자가들의 기대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해 볼 수 있다.  그렇다고 투자가들이 개미들은 아니다. 약 70%를 Mutual fund를 포함한 기관투자가들이 보유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투자가들은 뭔가에 feel 받은 것이다.

그럼 illumina가 이렇게 각광을 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NGS 분야에서의 Illumina  제품들의 시장점유율은 2013년 기준 약 71%로 전년대비 약간 증가한 것이다. 가히 독점 수준에 이르고 있고, 현재의 기류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관측이다.  다만 Oxford Nanopore에 대한 관심은 꾸준히 커지고 있다고 하니 잠재적인 경쟁자는 있지만, 당분간은 현재의 독점체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

Slide5

 

SEC에 제출하는 일루미나의 2013 10-K를 기준으로 좀 살펴보자.

작년 연간재무재표를 기준으로 보면 매출구성비는 아래와 같다.

Slide4

매출 구성표를 잘 보면 일루미나는 기기회사가 아니고 시약회사이다.  자신들이 개발하여 판매하고 있는 기기들에 들어가는 시약들을 꾸준히 공급함으로써, 지속적으로 매출을 창출하는 구조인 것이다. 현재 NGS 기반의 sequencing을 통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이러한 사업구조의 유효성은 당분간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판매하고 있는 제품구성(Sequencing platform) 을 보면다양한 sequencing needs를  가장 다양하게 제품군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이다.

Screenshot 2014-08-22 at 10.51.30 오전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100이 넘는 PE를 정당화하기는 매우 어렵다.

이에 대한 해답은 다른 곳에서 찾을 수 있다. 바로 진단시장이다.

올초 회사가 올해 1월 16일 Investor Day에 발표한 자료를 보면 향후 각종 진단시장에 중요성을 두고 진출을 확대할 것을 공표하고 있다.

참고를 위해 보도자료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 (중요한 내용이어서 전문을 옮긴다.)  간추린다면 기기/연구 시장에서 기기/임상진단으로 넓혀나간다는 것이다. 즉 Sequencing이 연구용 수단에서 이제는 임상진단용 수단으로 발전함에 따라 그 시장을 전략적으로 넓혀 나가겠다는 것이다.

Illumina Unveils Strategic Roadmap for Market Expansion

Company Positions for Growth in Key Genomics Segments, Introduces New Workflow Solutions at Investor Day

SAN DIEGO–(BUSINESS WIRE)–Jan. 16, 2014– Illumina, Inc. (NASDAQ:ILMN) today unveiled a strategic roadmap for moving next-generation sequencing (NGS) into new markets, leveraging its technology leadership and new organizational alignment around those markets to drive growth. During an investor day where executives presented plans for this growth, Illumina also shared workflow innovations designed to simplify the sequencing experience and new market solutions derived from the company’s sample to answer technology base.

“Earlier this week we announced two transformative platforms that redefine next-generation sequencing, with the addition of the NextSeq™ 500 System and the HiSeq® X Ten to our market leading portfolio. Today we previewed additional innovations that position us to seize opportunities across research and clinical markets, as well as to deliver the industry’s simplest, most efficient sequencing experience to our customers,” said Jay Flatley, Illumina’s Chief Executive Officer.

Expanding the Use of Next-Generation Sequencing (NGS)

Illumina shared the following strategies and innovations around its core market targets.

  • In reproductive health, Illumina will expand its offerings based on the verifi® laboratory-developed non-invasive prenatal test (NIPT), submitting an IVD version on the HiSeq® 2500 system for FDA premarket approval by the end of 2014. It also will offer an NGS-based solution for preimplantation genetic screening, VeriSeq™ PGS, launching initially on the MiSeq® system, as well as an array-based karyomapping single gene preimplantation genetic diagnosis (PGD) solution to identify embryos with genes associated with severe genetic disorders.
  • In oncology, the company previewed a targeted sequencing strategy that includes supporting the clinical community with content. Illumina is also working in collaboration with the oncology community to develop test guidelines and infrastructure to build actionable cancer genomics solutions.
  • In oncology, the company previewed a targeted sequencing strategy that includes supporting the clinical community with content. Illumina is also working in collaboration with the oncology community to develop test guidelines and infrastructure to build actionable cancer genomics solutions.
  • In emerging markets, Illumina will launch a human leukocyte antigen (HLA) typing product in mid-2014 for laboratories seeking next-generation sequencing on the MiSeq® platform that will be faster, less expensive, and more accurate than current technologies. Additionally, the company introduced the MiSeq® Forensic Genomics System (MiSeq FGx), the first targeted forensic NGS system, which will simultaneously interrogate short tandem repeats and other valuable genetic markers to provide more comprehensive identification information from both challenging and standard biological samples. The complete sample to answer solution, including consumables and software, is expected to be available in the first six months of 2014.

Simplifying the Sample to Answer Experience

Illumina previewed the following products that simplify the end-user experience for sample preparation and analytics and further solidify the technology tool kit that can be used across markets to address customers’ needs for integration.

  • NeoPrep™ is a push-button library preparation system that provides a radically simpler workflow to go from DNA or RNA to libraries ready for sequencing. It will prepare up to 16 libraries per run, starting from as little as 1ng of input for some assays. The first kits for NeoPrep will be TruSeq PCR-Free and TruSeq Nano, with other TruSeq and Nextera kits to follow. NeoPrep, expected to be available summer 2014, is an important step on the path to offering integrated, sample to answer solutions.
  • BaseSpace® OnSite provides the BaseSpace® experience in a simple informatics appliance, enabling NGS users to securely stream data directly to a local solution for storing, analyzing, and interpreting genomic sequence data. BaseSpace® Onsite represents a turnkey solution and will be available in the first quarter of 2014.
  • BaseSpace® Core Apps transform sequence data processing into a simple push-button process for the most frequently used sequencing applications. These highly optimized apps eliminate time spent configuring and maintaining software, and support RNA-sequencing, exome analysis, whole genome sequencing, and tumor/normal analysis. BaseSpace® Core Apps are available for BaseSpace® including BaseSpace® Onsite.

Paving the Way for Genomics in the Clinic

In November 2013, Illumina became the first company to receive FDA premarket clearance for a next-generation sequencing platform with its MiSeqDx system. Illumina will continue to pave the way for NGS in regulated markets with further submissions to the FDA, beginning with NIPT on the HiSeq® 2500, while also driving standards for the use of NGS in the clinic. In addition, the company will continue to build the infrastructure and means with which to deliver a best-in-class regulated products pipeline through its IVD Development group.

“Illumina’s technology is already making an impact in identifying undiagnosed diseases, and we will soon see it transforming fields like oncology and complex disease,” said Francis deSouza, President of Illumina. “The strategic roadmap presented today demonstrates our commitment to making NGS ubiquitous across markets, delivering simplified and integrated solutions to our customers, and paving the way for a new era in health care.”

이러한 움직임은 이미 독자적인  CLIA-lab을 보유하고 있고 다수의 진단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일루미나다 오늘 발표한 Sanofi, Pfizer 그리고 Janssen과의 항암제 분야에서의 동반진단 및 범용 유전자 패널을 통한 항암제 진단을 키워나가기 위한 전략적 제휴에서도 읽힌다.

http://www.fiercediagnostics.com/story/illumina-astrazeneca-janssen-sanofi-pursue-universal-companion-dx-test/2014-08-21

Illumina, AstraZeneca, Janssen and Sanofi to pursue universal companion Dx test

현재 알려져 있는 cancer driver gene 125개에 대한 분석과 다른 분석들을 보강해서 일반적인 다양한 암종에 대한 진단을 추진하겠다는 것이고, 현재 파이프라인에서 개발되고 있는 전세계 약 8천여종의 항암제와도 연동할 수 있는 진단  platform을 갖추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러한 움직임은 결국 NGS라는  기기의 platform을 팔면서, 다른 다양한 서비스업체들이  platform을 활용한 사업을 하게 한 후 그 중에 중요한 것을 내재화하는 애플의 전략과도 유사하다.

일루미나가 이런 전략을 성공적으로 진행을 한다면 Illumina platform을 이용해 서비스를 하는 회사들 중에서 Foundation Medicines와 같은 회사들은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 아직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아직 clinical sequencing에 진출하지 못하고 연구용 서열분석이라는 low-end market에 있는 한국 회사들에게는 별 영향이 없을 것이다.

 

과연 illumina가 시약회사(?)에서 진단회사로 변화를 이루어 낼 수 있을까?

 

나야 지켜볼 뿐이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