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안 ‘신약의 꿈’, 실현시켜 드리겠습니다” [이주의 바이오人]바이오업계 ‘올라운드 플레이어’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

2016년 4월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와 인터뷰

 

http://news.mt.co.kr/newsPrint.html?no=2016041312185723740&type=1&gubn=undefined

머니투데이 안정준 기자|입력 : 2016.04.14 03:31

image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

“회사가 위치한 ‘판교’는 ‘운중천 위에 만든 나무다리’라는 뜻입니다. ‘브릿지바이오’라는 사명은 여기서 따 왔는데 바이오 연구와 개발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지난 12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서 만난 이정규 브릿지바이오 대표는 회사 사업 방향을 설명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브릿지바이오는 한국 바이오업계에서 다소 생소한 사업 모델을 바탕으로 지난해 9월 출범했다. 초기 연구단계 신약 후보물질을 선별해 전임상과 임상을 진행하고 대형 제약·바이오사로 라이센스아웃(기술수출) 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국내 바이오산업 생태계는 연구와 임상, 그리고 상업화의 고리를 연결해줄 만한 전략을 갖춘 회사가 필요한 단계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과거에는 연구와 임상 개발 양쪽이 다 약했는데 이제는 연구 수준이 많이 올라왔다. 다만, 임상 이후 단계에서는 치밀한 개발 전략과 자본이 필요해 둘 사이의 간극을 메워줄 수요가 있다는 게 이 대표의 판단이다.

이 같은 사업 모델은 세계 최대 바이오시장 미국에서 ‘NRDO'(No Research & Development Only)로 알려졌다. 수익성 높은 사업모델이지만, 연구와 임상 전반에 걸친 전략과 산·학·연에 걸친 방대한 인적 네트워크를 갖춘 ‘올라운드 플레이어’ 형 최고경영자(CEO)의 역할이 필수다.

이 대표는 국내 바이오업계에서 연구와 기획, 조직운영 등 모든 영역을 두루 섭렵한 대표적 인물로 통한다.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한 이 대표는 LG생명과학(옛 LG화학) 연구소에서 에이즈치료제와 항응혈제 등 신약 설계를 맡았으며 같은 회사 사업부 해외프로젝트팀에서 두 신약을 글로벌 제약사 화이자로 기술이전 시켰다. 국내 바이오벤처 최초 신약을 개발한 ‘크리스탈지노믹스’ 창립 멤버로 참여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은 경력도 있다.

그가 브릿지바이오 창립과 함께 들여온 신약후보물질은 염증성대장질환 등을 적응증으로 한 ‘펠리노-1’이다. 성균관대학교와 한국화학연구원에서 공동 연구한 물질이다.

이 대표는 “휴미라와 레미케이드 등 동일 적응증에 대한 항체치료제가 다수 있지만 염증에 의한 상처치료 효과가 낮고 약값이 비싸며 내성이 생기는 단점이 있다”며 “경구용 저분자의약품인 ‘펠리노-1’은 이 같은 단점을 극복한 세계 첫 신약후보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펠리노-1’는 현재 전임상 진입 단계다.

이 대표는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이 절실히 찾는 분야를 분석하고 있다”며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되는 물질을 들여와 2~3년 안에 기술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